美 하원, 코로나19 구호금 지급에 '디지털 달러' 검토
美 하원, 코로나19 구호금 지급에 '디지털 달러' 검토
  • 추현우 기자
  • 승인 2020.03.25 0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인 디지털지갑에 1500달러 지급... 최종안은 삭제
디지털 달러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디지털투데이 추현우 기자] 미국 하원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기 부양책의 일환으로 디지털 달러 도입을 검토한 것으로 알려졌다.

24일(현지시간) 가상자산 전문 매체인 비트코인익스체인지가이드에 따르면, 미국 민주당 측이 하원에 제출한 코로나19 긴급 지원법안 초안에 디지털 달러를 이용해 연간 소득 7만5000달러 이하의 미국 성인 1명당 1500달러의 구호금을 제공하는 방안이 포함된 것. 그러나 결국 최종안에는 삭제됐다.

해당 법안은 '노동자와 가족을 위한 책임 지원법'이다. 법안에 언급된 디지털 달러는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국민 개인별 디지털지갑에 구호금을 직접 지급하는 형식이며, 상품권이나 바우처, 블록체인 기반의 지역화폐와는 다른 접근법이다.

반면, 미국 공화당 맥신 워터스 의원이 발의한 또 다른 구호금 지원안인 '미국 소비자, 정부, 기업, 취약 계층 대상 재정 보장 및 지원 법안'에서는 디지털 달러 지급안이 여전히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하는 긴급지원법안에 대해 양당이 경쟁적으로 발의하는 등 부양책 마련에 고심하는 모습이다. 

한편, 지난 22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코로나19 대응책으로 2조달러 규모의 경기 부양책을 내놓았지만, 미국 의회(상원)의 반대로 법안이 통과되지 못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