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주빈, 가상자산 지갑만 10여개…경찰, 유료회원 추적 중
조주빈, 가상자산 지갑만 10여개…경찰, 유료회원 추적 중
  • 온라인팀
  • 승인 2020.03.26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 착취물을 제작 및 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이 25일 서울 서초구 중앙지검에 송치되고 있다. 2020.3.25/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미성년자 포함 여성들의 성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를 받는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이 성착취 영상 거래에 이용한 가상자산 지갑이 10여개인 것으로 알려졌다. 가상자산 지갑은 가상자산 보관과 거래를 할 수 있는 일종의 계좌다. 또 그의 소유로 추정되는 특정 가상자산 지갑에서는 수십억원에 이르는 자금 흐름도 포착됐다.

25일 MBC 보도에 따르면, 조씨의 성착취 범죄 혐의를 수사하고 있는 경찰은 그의 소유 가상자산 지갑 10여개에 돈을 넣은 모든 유료 회원을 추적 중이다. 경찰은 이를 위해 지난 21일 한 가상자산 구매대행사를 찾아 수사 협조를 요청하기도 했다.

앞서 경찰은 조씨가 '성착취물을 보려면 입장료를 내야 한다'며 박사방 회원들에게 최대 150만원 상당의 암호화폐를 요구했다고 밝힌 바 있다. 조씨는 특히 입장료로 이더리움, 비트코인, 모네로 등의 가상자산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경찰은 조씨 주거지를 압수수색해 현금 1억3000만원을 찾아낸 바 있다. 이는 가상자산를 환전한 것이라고 경찰 관계자는 밝혔다.

조씨가 이용한 암호화폐 지갑으로 보이는 이더리움 지갑에서는 수십억원에 이르는 자금 흐름도 포착됐다. 암호화폐 데이터 분석업체 '크립토퀀트'와 한겨레 보도 등에 따르면, 조씨가 박사방 운영 때 이용한 것으로 추정되는 '이더리움' 암호화폐 지갑을 추적한 결과 2017년부터 현재까지 최대 32억원에 이르는 자금 흐름이 확인됐다.

경찰은 또 주요 암호 화폐 거래소 4곳에 압수수색 영장을 제시한 뒤 조씨와 관련된 암호화폐 거래 내역도 요청한 상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