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보안원, 분산ID 금융보안표준 제정... 디지털혁신 속도
금융보안원, 분산ID 금융보안표준 제정... 디지털혁신 속도
  • 박인성 기자
  • 승인 2020.04.01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보안원이 금융보안표준화협의회를 개최해 '분산ID를 활용한 금융권 신원관리 프레임워크'를 금융보안표준으로 제정했다고 1일 밝혔다. 분산ID 기반 금융서비스의 기술 명확성을 제공하고 상호운용성∙보안성을 확보하기 위한 취지다.

분산ID(DID 탈중앙화 신원증명)는 주민등록증∙운전면허증 등의 신분증처럼 온라인 환경에서 정보 주체가 자신의 신원정보를 관리∙통제하는 디지털 신원관리 체계다.

은행·증권·보험·카드 등 금융회사와 분산ID 사업자, 스마트폰 제조사, 표준 전문가가 분산ID 표준 개발 과정에 참여해 분산ID의 여러 요구사항을 반영하고 표준의 적합성과 활용 가치를 검증했다.

분산ID 표준은 ▲제1부 신원관리 프레임워크 구성 및 모델 ▲제2부 신원증명 및 상호연동 방법 ▲제3부 정보보호 요구사항으로 구성된다.

제1부는 분산ID 프레임워크의 기술적·관리적 요소에 따라 구분된 계층별 구성요소의 생명주기와 과련 모델을 제시한다. 제2부는 분산ID 신원증명의 유형·기능·보증수준을 정의하고 분산ID와 다른 본인확인 수단과의 상호연동 방법을 기술한다. 제3부는 관계 법령과 가이드라인, 국내·외 표준(ISO/IEC, KS)을 참고해 정보보호 요구사항을 추가한다.

향후 금융보안원은 분산ID가 금융서비스에서 안전한 본인확인∙인증 수단으로 활용되고 관련 신기술의 등장에도 부합할 수 있도록 정부와 유관기관 등과 협의를 이어나갈 방침이다.

김영기 금융보안원 원장은 "금융권이 공동 이용할 수 있는 분산ID 표준을 최초로 개발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공신력을 갖춘 표준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국내 정보통신 단체표준으로 등록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 "분산ID가 금융권의 신인증 인프라로 발전할 수 있도록 금융권의 분산ID 관련 정책∙기술 이슈에 적극 대응해 편하고 안전한 분산ID 생태계 조성에 기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