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지금이 골든타임"... 내년 예산안에 반영
"블록체인 지금이 골든타임"... 내년 예산안에 반영
  • 온라인팀
  • 승인 2020.04.17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윤철 기재차관 "블록체인 확산전략 수립...선진국 기술격차 추격"
구윤철 기재부 차관[기획재정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구윤철 기재부 차관

정부가 현시점을 선진국과의 블록체인 기술 격차를 따라잡을 '골든타임'으로 판단하고 재정을 적극 투입하기로 했다.

구윤철 기획재정부 2차관은 17일 정부서울청사와 세종청사 간 영상회의를 통해 블록체인 관련 간담회를 열어 이 같은 정책 방향을 제시했다.

구 차관은 "블록체인 산업은 연평균 80% 이상 성장이 전망되는 분야로 해외 각국이 미래 유망 기술로 주목하며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경쟁적으로 지원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미국과 유럽 등 블록체인 선진국과의 기술격차가 크지 않아 지금이 추격을 위한 골든타임이며, 정부가 효율적으로 지원한다면 우리가 선점하는 것이 충분히 가능하다"며 "정부가 보다 적극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시범 사업을 통해 시장 수요가 확인된 공공선도사업을 본사업으로 채택해 본격적으로 추진하는 한편 다양한 시범사업이 진행될 수 있도록 시범 사업 체계도 개편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간담회 내용 등을 바탕으로 관계기관 협의를 거쳐 블록체인 확산전략을 수립하고 이를 바탕으로 내년도 예산안에 반영하겠다"고 예고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기재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보건복지부·인터넷진흥원 등 관계기관과 서강대 박수용 교수, 동국대 전주용 교수, 민간기업 전문가 등이 참석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