텔레그램, 블록체인 프로젝트 톤(TON) 공식 포기 선언
텔레그램, 블록체인 프로젝트 톤(TON) 공식 포기 선언
  • 추현우 기자
  • 승인 2020.05.13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러시아의 미디어 통신 감독기관인 로스콤나드조르가 애플에 텔레그램 차단을 요청했다. (사진=맥루머)<br>

[디지털투데이 추현우 기자] 텔레그램이 야심 차게 추진한 블록체인 프로젝트 톤(TON:Telegram Open Network) 추진을 공식 포기한다고 밝혔다.

12일(현지시간) 코인텔레그래프 등 외신에 따르면, 파벨 두로프 텔레그램 CEO는 공식 블로그를 통해 톤 프로젝트 중단 소식을 전했다. 

그는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와의 소송 등 규제 당국과의 분쟁이 톤 프로젝트 포기의 주된 사유라고 밝혔다. 텔레그램의 톤 프로젝트 포기와 함께 가상자산(암호화폐) 그램(Gram) 토큰 발행도 사실상 좌초됐다.

텔레그램은 지난 2018년 톤 프로젝트 발표 이후, 17억달러(약 2조원)의 투자를 유치하는 등 의욕적인 출발을 보였지만, 곧 SEC가 미국 증권법 위반으로 제소하는 등 규제 문제를 해결하지 못한 채 2년 가까이 프로젝트를 이어가지 못했다. 여기에 지난 4월 30일로 예정된 톤 메인넷 출시 기한을 넘기면서 투자자들의 항의가 잇따랐다.

파벨 두로프 텔레그램 CEO는 "글로벌 블록체인 프로젝트가 미국 법 체제의 제동으로 중단된 것에 대해 매우 큰 실망과 좌절감을 경험했다"면서 "텔레그램의 경험이 앞으로 블록체인 프로젝트 진행의 중요한 교훈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텔레그램은 지난 7일(현지시간) 톤 프로젝트를 개방형 블록체인 커뮤니티인 프리 톤(Free TON)으로 이관한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텔레그램이 톤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못 박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