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블록체인·AI로 만성 심뇌혈관 질환 잡는다
강원도, 블록체인·AI로 만성 심뇌혈관 질환 잡는다
  • 온라인팀
  • 승인 2020.05.13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선도 시범사업 착수…셀프케어 서비스 표준 개발
블록체인 기반, 만성질환 통합관리 플랫폼 서비스 개요 [강원도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블록체인 기반, 만성질환 통합관리 플랫폼 서비스 개요
[강원도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강원도가 블록체인 기반 비대면 건강정보 인증체계 및 인공지능(AI) 분석·예측을 통해 만성적인 심뇌혈관 질환을 관리할 수 있는 셀프케어 서비스 표준을 만든다.

최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 '2020년 블록체인 공공선도 시범사업' 착수 보고회에 참여하는 등 사업 추진 일정과 예산 등의 세부적인 사항을 확정했다.

블록체인 공공선도 시범사업은 블록체인 기반 강원도형 만성질환 통합관리 플랫폼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10개 공공선도 선정사업 중 유일한 의료부문 과제이다.

주관사업자로 선정된 아이콘루프, 유비플러스, 이드웨어 컨소시엄과 함께 11억원을 들여 12월까지 사업을 진행한다.

도는 이 사업을 통해 블록체인을 활용한 비대면 건강정보 인증체계를 구축, 스스로 수집·관리하고 통제하는 안전한 개인 건강정보 관리시스템을 구현·실증한다.

특히 개인 건강정보 빅데이터를 활용하는 등 심뇌혈관 예측·분석 모델인 셀프케어 서비스 표준을 개발한다.

블록체인 기반, 만성질환 통합관리 플랫폼 서비스 [강원도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블록체인 기반, 만성질환 통합관리 플랫폼 서비스 [강원도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도는 우선 100명의 만성질환자에게 시범 적용하고서 도내 45만 명에 이르는 만성질환자를 대상으로 서비스를 점차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사용자는 언제 어디서든 맞춤형 만성질환 관리 서비스를 받을 수 있고, AI 예측을 토대로 잠재적 만성질환 위험군에 대한 선제적 예방관리가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도는 앞으로 디지털 헬스케어 규제자유특구 사업과 연계해 내원 전 셀프케어에서 내원 후 호스피탈 케어까지 '중단 없는 만성질환 상시 관리시스템'을 완성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추진 중인 정밀 의료사업 등과도 연계해 이를 강원도 대표산업으로 성장시킬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13일 "올해는 플랫폼 구축·실증을 완료하고, 시범운영계획수립과 주민 설명회 등을 통해 2021년도 시범운영 적용 및 서비스 확대를 추진하겠다"며 "이 사업이 신산업 육성과 건강한 강원도 구현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